커뮤니티

우수과외사례소개 성통만사 회원님들의 우수한 과외 사례를 소개합니다.

교사: 김성은 // Teacher: Sung Eun Kim

작성일
2021-07-22
조회
96
작성자
관리자




        I have been both an intern and tutor at PSCORE from October 2020 to July 2021. For nine months, I have been tutoring English once a week to three young elementary students from North Korean backgrounds. I have been consistently tutoring them even as they transitioned from third grade to fourth grade. Unfortunately, I haven’t been able to meet my students in-person because Covid restrictions make in-person tutoring quite difficult. However, through our weekly Zoom calls, I have been able to successfully tutor my students and create meaningful mentoring relationships with them. 

        When I first started tutoring, it was very difficult. The sessions are over Zoom and the students are quite young, so it is not easy to maintain their attention for almost an hour. However, I eventually learned how to create fun and interactive lesson plans! We play games that allow my students to have fun while also learning English, such as iSpy, Hidden Picture, and Quiz competitions! 

        As one of the Education Interns at PSCORE, I have a deep interest in educational equity, particularly the educational opportunities of North Korean defectors living in South Korea. So I am very grateful to have this opportunity to participate firsthand in the education of the children of North Korean defectors! Seeing their growth has helped me to understand the importance and impact of PSCORE’s English program. Children like my students grow up in very unique backgrounds, and I believe that it is important for society to take special interest in supporting their educational interests in order to promote social integration, social equity, and eventually,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 ◦ ❖ ◦ ━━━━━━


        저는 2020년 10월부터 2021년 7월까지 성통만사에서 인턴 일과 과외 봉사를 했습니다. 초등학생 3명의 학생들이 3학년에서 4학년으로 올라가는 9개월 동안 꾸준히 영어 과외를 하며 함께했습니다. 안타깝게도 코로나 상황 때문에 학생들을 실제로 만나본 적은 없지만, 매주 줌을 통해 공부하는 시간과 의미 있는 관계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처음 과외를 시작했을 때는 많이 어려웠습니다. 수업을 온라인으로 하는 데다가 학생들이 어려서 거의 한 시간 동안 학생들의 관심을 유지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렇지만 곧 재미있게 상호작용하는 수업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학생들이 즐기면서 배울 수 있도록 아이스파이, 숨은그림찾기, 퀴즈로 대결하는 등의 게임을 활용한 수업을 많이 했습니다.

        저는 성통만사에서 교육 인턴이다 보니 교육적 평등, 특히 한국에서 사는 탈북민들의 교육적인 기회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탈북민 자녀들의 교육에 직접 참여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을 합니다. 우리 학생들의 성장을 보며 성통만사 영어 교육 프로그램의 중요함과, 그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더 잘 느낄 수 있었습니다. 우리 학생들의 배경은 아주 독특합니다. 사회가 이런 아이들의 교육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믿습니다. 그래야 사회통합, 사회적 형평성, 그리고 평화적인 한반도 통일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